김영란 씨 남도음식 명인 선정

전남도 4명 추가 지정…기존 9명서 총 14명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3/05/24 [13:01]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영란 씨 남도음식 명인 선정

전남도 4명 추가 지정…기존 9명서 총 14명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3/05/24 [13:01]

  © 화순매일신문

김영란 씨가 남도음식 명인에 선정됐다.

 

전라남도는 남도음식 보존 및 계승·발전을 주도할 남도음식명인 4명을 추가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남도음식명인은 기존 9명에서 13명으로 늘었다. 코로나19 등으로 2017년 이래 명인 추가 선정이 없던 상황에서 이번에 남도음식명인과 음식경연대회 수상자의 수요를 반영해 추가 선정했다.

 

남도음식명인 자격 요건은 5년 이상 전남 거주자 가운데 남도음식경연대회 5회 이상 참가, 남도음식문화큰잔치 전시·경영 분야 대상 또는 최우수상을 2회 이상 수상한 도민이다. 지난 10일까지 보름간 공모한 결과 5명이 접수, 전문가 심사를 거쳐 4명을 확정했다.

 

이번에 추가 선정된 명인은 화순 김영란(깨다식·약과), 여수 정선심(남도의례음식), 무안 주금순(개량매주·장류), 장흥 김정숙(발아현미효소·발효식초) 씨 등이다.

 

전남도는 이들에게 남도음식명인 지정서와 지정패를 수여한다. 특히 오는 106일부터 8일까지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펼쳐지는 제29회 국제남도음식문화큰잔치의 명인관에 명인음식을 전시해 남도음식의 우수성을 알리고, 이들이 다양한 체험행사에 참여토록 해 남도의 맛과 멋을 알릴 예정이다.

 

 

또한 주한대사관이 직접 참여하는 세계미식관과 전통주부터 하이볼, 전남 특화빵, 남도 종가음식을 맛볼 수 있는 미식산업관과 유명 셰프와 함께하는 어린이 쿠킹클래스 등 남도음식체험관을 신규 운영하는 등 국제화를 위해 다양한 전시 및 체험 프로그램을 확대하기로 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동복호의 여명
이전
1/33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