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담스런 꽃 만발 전남서 추억 만드세요

죽화경·하늘빛수목정원·솔매음정원 등 체험행사 풍성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3/05/23 [16:04]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담스런 꽃 만발 전남서 추억 만드세요

죽화경·하늘빛수목정원·솔매음정원 등 체험행사 풍성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3/05/23 [16:04]

▲ 보성 성림정원  © 화순매일신문


전라남도는 계절의 여왕
5월을 맞아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추진 중인 전남지역 민간정원과 사립수목원 곳곳에서 꽃 축제와 함께 다양한 체험행사가 펼쳐진다고 밝혔다.

 

전남 제2호 민간정원인 담양 죽화경에서는 66일까지 데이지 장미 축제가 열린다. 축제 기간 죽화경의 상징인 대나무 기둥에 기댄 덩굴장미가 만개해 데이지 등 다양한 야생화와 어우러진 수려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또 정원을 찾은 관람객이 소중한 추억을 남기도록 사진 콘테스트도 진행된다.

 

장흥 하늘빛수목정원은 전남 제8호 민간정원으로 장미터널이 인증사진 명당으로 유명하다. 정원에 100m가량의 장미터널이 양쪽으로 늘어서 있어, 만개한 장미꽃 아래서 추억사진을 남기며 초여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화순 솔매음정원엔 약 1천여 종의 식물이 있어 작은 식물원으로 불린다. 여느 정원에서 보기 힘든 국내 희귀·특산종, 멸종위기종인 구상나무, 광릉요강꽃 등 정원주가 31년 동안 모아온 보물같은 자원을 볼 수 있다.

 

또 수국이 가장 아름다운 6월부터 보성 성림정원(윤제림) 61일부터 7월 중순까지 고흥 장수호 힐링정원 69일부터 714일까지 해남 포레스트수목원 610일부터 715일까지 등 정원과 수목원이 연일 축제를 열 계획이다. 여름철 전남을 찾는 관광객은 물론 수국을 사랑하는 도민의 발걸음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재광 전남도 산림휴양과장은 정원과 수목원이 아름다워지는 계절에 가족·친구·연인과 함께 방문해 휴식과 치유의 기회를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동복호의 여명
이전
1/33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