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저기 나뒹구는 전동킥보드 해법없나

불법 주차 단속 등 제도적 장치 마련 여론 ‘비등’
일부 지자체 불법 주차 견인 및 과태료 ‘부과’
보호장구 미착용 운행 여전…단속 강화 목소리도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1/08/10 [08:01]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기저기 나뒹구는 전동킥보드 해법없나

불법 주차 단속 등 제도적 장치 마련 여론 ‘비등’
일부 지자체 불법 주차 견인 및 과태료 ‘부과’
보호장구 미착용 운행 여전…단속 강화 목소리도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1/08/10 [08:01]

 

  © 화순매일신문


공유 전동 킥보드의 불법 주정차가 늘어나면서 주민과 운전자들의 불편을 사고 있다
.

 

주민들의 안전한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조성된 인도와 차도 골목길 아파트 단지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공유전동킥보드가 나뒹굴면서다.

 

화순읍 시가지를 이동하다보면 차도변이나 인도 등에 방치된 공유전동킥보드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최근엔 화순에서 운행하는 업체까지 늘어나면서 거리에 나뒹구는 공유 전동킥보드도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공유전동킥보드는 청소년들이 짧은 거리를 이동할 때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공유전동킥보드를 이용한 뒤 일부 청소년들이 인도 중앙이나 도로변에 주차하면서 주민과 운전자들의 이동에 불편을 주고 있어 이에 대한 해결방안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무분별하게 주차된 공유전동킥보드로 주민들의 불편호소가 커지고 있지만 화순에선 아직까진 이를 단속할 수 있는 제도적인 장치는 없다. 도로변이나 인도 중앙에 방치된 공유전동킥보드를 업체에서 수거하거나 맘 좋은(?) 주민이 한쪽으로 치우는 방법 외엔 이렇다 할 뾰족한 대책이 없는 것.

 

공유전동킥보드의 불법 주정차 문제는 화순뿐 아니라 지자체마다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일부 자치단체는 주민 이동이나 사회적 약자의 이동에 불편을 주는 불법 주차된 공유전동킥보드의 견인 등에 나서 눈길을 끈다.

 

최근 공유전동킥보드가 늘어나면서 주민 통행에 불편을 겪는 민원이 많아지자 서울시는 불법 주정차된 공유킥보드를 견인해 업체에 견인료와 보관료를 부과하고 있다. 불법 주정차된 공유킥보드를 견인하면서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는 것.

 

류영길 화순군의원은 주민들의 편안한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공유 킥보드의 불법 주정차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교통약자들의 피해를 입히는 구간은 단속과 계도, 주민 신고제 등을 도입 안전한 주민 통행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무분별한 전동킥보드 주차로 주민들이 불편을 겪는데다 안전사고로도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타 지자체처럼 화순군도 제도적인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 화순매일신문


법 개정으로 보호 장구 없이 전동킥보드를 이용할 때 과태료나 범칙금을 부과할 수 있지만 화순읍 시가지에선 법을 비웃기라도 하듯 이를 지키는 이용자를 찾아보는 것이 힘들 정도다
.

 

특히 일부 전동 킥보드 이용자들은 보호 장구 없이 운행하다 사고로 이어지는 일이 잦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보다 적극적인 계도와 단속이 절실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실제로 화순읍 시가지나 이면도로 등에서 보호 장구를 착용하지 않은 체 전동킥보드를 운행하는 청소년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에 대한 단속이나 계도 등의 손길이 미흡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지난 513일부터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안전법은 보호 장구 없이 전동킥보드를 이용할 때 과태료나 범칙금을 부과할 수 있다.

 

화순경찰도 지난 5월 화순읍 시가지에 전동킥보드에 대한 안전이 강화된다는 내용과 함께 과태료 부과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내걸었다. 하지만 전동킥보드 이용 때 보호 장구를 착용한 이용자를 찾아보기 힘들면서 제대로 된 홍보가 이뤄졌는지 의문시되고 있다.

 

문제는 야간 시간대 전동킥보드를 운행하다 사고로 이어지는 일이 잦아 예방차원에서라도 계도와 단속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광고
포토뉴스
‘물보라’ 일으키는 시무지기 폭포
1/3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