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숭아 지역 대표 특화작물로 집중 육성

화순군, 올해 품질 고급화 등 5개 사업 추진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1/05/12 [13:20]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복숭아 지역 대표 특화작물로 집중 육성

화순군, 올해 품질 고급화 등 5개 사업 추진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1/05/12 [13:20]

 

  © 화순매일신문


화순군은 복숭아를 지역 대표 특화작물로 육성한다
. 화순은 복숭아 재배 면적이 235ha로 전남 최대 복숭아 산지다. 323농가가 복숭아를 재배한다.

 

특히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7억 원을 투입해 농산물 수입·소비감소·소비패턴 변화에 대응, ‘명품 복숭아경쟁력 강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3년간 7억 투입, 품질 고급화·판로 확대복숭아 집중 육성

 

화순 복숭아의 대부분은 크고 단단하면서 당도가 높은 이른바 딱복(딱딱한 복숭아의 줄임말)’이다. 수확 시기가 8월 초로 주로 도로에서 직거래 되거나 택배로 판매된다.

 

나무가 오래되고 이상 기상 등 환경적 요인으로 품질이 저하되고 중소 마트에서 접하기 어렵다.

 

이에 화순군은 사업비 15000만 원을 투입해 지역에 적합한 국내 육성 복숭아 품종 보급 사업을 추진했다. 7월에 수확하는 홍백, 금황, 스위트퀸, 옐로드림 4개 품종을 보급했고 재배 면적이 7ha 증가했다.

 

화순 복숭아는 공동선별·공동출하 조직을 결성해 품질 균일화를 이뤘고, 지난해에는 광주와 전남 지역 9개 대형마트에 40t(14억 원 어치)를 납품했다. 대형마트 진출과 판매량 확대를 위해 군은 1억 원의 예산을 투입, 공동선별장에 비파괴 당도측정 시스템을 구축해 지원했다.

 

대형마트 납품이 확대돼 명품 화순 복숭아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소비자의 입맛을 잡아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다는 판단에 지원했다.

 

친환경 생력재배 기술 지원을 통해 농가 고령화에 따른 일손 부족 문제 해결, 노동력과 경영비 절감, 고품질 복숭아 생산을 도모하고 있다. 나방류 교미교란제 설치, 신기술 반사 시트 피복 지원으로 당도가 20% 증가하고 과육과 과피의 착색이 양호한 고품질 복숭아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

 

화순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복숭아가 지역 경제를 이끌어 갈 핵심 작목으로 발전하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있다특히 이상기상 대응, 노동력 절감, 고품질 생산, 유통시장의 소비자 접근성 향상 등 농업인과 소비자가 만족하고, 복숭아의 고장으로 화순군이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포토뉴스
화순의 ‘晩秋’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