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꽃은 다시 필 거야’

남산 국화동산서 ‘시 노래가 함께하는 음악회’ 눈길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0/11/05 [13:39]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괜찮아, 꽃은 다시 필 거야’

남산 국화동산서 ‘시 노래가 함께하는 음악회’ 눈길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0/11/05 [13:39]

  © 화순매일신문


시 노래가 함께 하는 음악회가 지난 3일 화순읍 남산공원 국화동산에서 열렸다.

 

괜찮아, 꽃은 다시 필 거야를 주제로 열린 이번 음악회는 청중 없이 비대면으로 2시간여 동안 진행됐다. 공연 모습은 유튜브를 통해 생방송 됐다.

 

군은 코로나19 여파로 국화향연 축제가 취소되고 문화공연이 줄어든 상황에서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코로나19로 지친 군민을 위로하고 응원하기 위해 비대면 음악회를 마련했다.

 

군민들은 국화로 물든 남산공원 국화동산의 풍광과 함께 펼쳐진 음악회를 온라인으로 감상했다.

 

이날 음악회에는 시 노래 모임 나팔꽃회원 음악인과 시인이 출연해 아름다운 시와 선율로 코로나19로 지친 군민을 위로했다.

 

  © 화순매일신문


가수 백창우와 이숲의
<11월은 모두가 사라진 것은 아닌 달>을 시작으로 가수 이지상의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가수 김원중 밴드의 <직녀에게> 등 무대가 펼쳐졌다.

 

인문학 토크쇼에는 김용택, 정호승, 정일근 등 시인이 참여했고 화순 출신 정윤천 시인도 함께했다.

 

특히, 이번 음악회에서는 작곡가 김현성이 작사·작곡한 <화순적벽에서>, 가수 김원중이 작사·작곡한 <수만리의 달>, 시인 정호승이 작사하고 가수 한보리가 작곡한 <운주사에서> 등 화순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나팔꽃 회원들의 신곡이 발표돼 그 의미를 더했다.

 

음악회에 참여한 김용택 시인은 이번 음악회를 통해 크게 높게 빠르게만 달려가는 요즘의 흐름을 거슬러 작게, 낮게, 느리게라는 삶의 가치를 되새기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구충곤 군수는 이번 음악회를 통해 화순 남산공원에서 울려 퍼지는 아름다운 선율에 담긴 시와 노래를 들으며 국화 향 가득한 화순의 가을을 듬뿍 만끽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군은 음악회 편집 영상을 유튜브에 공유할 예정이다. 영상은 유튜브에서 시 노래가 함께 하는 음악회’, ‘나팔꽃을 검색하면 관람할 수 있다.

 
광고
포토뉴스
화순의 ‘晩秋’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