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의회 동복댐 특위 ‘시동’…광주시 협조가 ‘관건’

위원장 윤영민 간사 류영길 내년 3월 말까지 운영
홍수조절 등 동복댐 관련 전반적인 사항 짚어볼 듯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0/10/08 [08:01]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순군의회 동복댐 특위 ‘시동’…광주시 협조가 ‘관건’

위원장 윤영민 간사 류영길 내년 3월 말까지 운영
홍수조절 등 동복댐 관련 전반적인 사항 짚어볼 듯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0/10/08 [08:01]

 

  © 화순매일신문


화순군의회 동복댐 관련 화순군민 권리 수호를 위한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

 

동복댐 특위는 71차 회의를 열고 위원장에 윤영민 부의장을 간사엔 류영길 산업건설위원장을 각각 선출했다. 활동기간도 내년 3월 말까지 6개월간 운영할 방침이다. 특위는 군의회 3층 소회의실에서 매주 1차례씩 회의를 열어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특위는 조사범위가 넓은 만큼 소속 위원들을 소위원회로 세분화해 운영한다는 구상이다.

 

조사 범위는 광주광역시와 화순군의 동복댐 관련 소통 및 복합 행정방안 화순군 지역주민 지원기금마련 대책 방안 도수관로 개통에 따른 기존 폐관로 활용 및 처리 대책 방안 동복댐 홍수조절 기능 시설 강화대책 동복댐 관련 주민지원사업 확대 등으로 정했다.

 

사실상 지난 여름 동복댐 방류로 인한 하류 주민 피해뿐 아니라 동복댐 조성부터 홍수조절 기능, 폐관로 까지 전반적인 사황을 짚어볼 계획이다. 광주시가 동복댐을 식수원으로 활용하면서 화순군과의 협조체계가 없는 것도 살펴볼 예정이다.

 

특위가 소정의 성과를 낼지도 관심거리다. 특위는 조성당시 계약 문서부터 동복댐과 관련된 행정 및 보도 자료 수집 등의 기초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추후 화순군 환경과 상하수도사업소, 광주시 상하수도사업본부, 광주시청 및 시의회 등을 방문해 자료수집과 현장검증, 전문가 검증 등에 나설 계획이다.

 

문제는 광주시의 협조다. 광주시가 동복댐과 관련된 자료 요구 등에 응하지 않거나 차일피일 미룰 땐 물리적으로 확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광주시의회와도 공조와 협조체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무엇보다 광주시가 동복댐과 관련해 비협조적인 모습을 보인다면 동복댐 찿아오기 주민 서명운동등 강도 높은 대응방안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위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이끌어 낸다는 구상이다. 동복댐 특위가 주민들에게 결과물을 선사하기 위해선 주민들의 동참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동복댐 조성 당시 제보뿐 아니라 공청회, 토론회 등으로 주민 참여를 극대화하는 특위를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윤영민 위원장은 동복댐은 광주시민 60%가 사용하는 최대 식수원이지만 화순군과 관련된 문제는 나몰라라하는 형태를 보이고 있다면서 동복댐 피해 지역 주민들을 위한 233억원 규모의 기금마련을 약속하고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여름 집중호우 때 동복댐 방류로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권을 위협하는 상황이 벌어졌다최근 잦은 기상이변을 감안했을 때 이같은 일이 또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재발방지와 주민 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해 특위를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화순군의회 동복댐 특위엔 윤영민 위원장을 비롯해 류영길 간사 임영임 조세현 강순팔 정명조 하성동 의원이 참여했다.

 
광고
포토뉴스
연분홍 코스모스 ‘한들한들’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