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갈 전화와 울 엄니

박현옥 시인의 마음자락 | 기사입력 2023/02/02 [08:01]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갈 전화와 울 엄니

박현옥 시인의 마음자락 | 입력 : 2023/02/02 [08:01]

먼 산 눈발이 날리고

그 바람 끝에 묻어오는

쓸쓸함이 더해지면

가슴에 애잔한 그리움

두고두고 그리운 사람들 이름을 되뇐다

 

거미줄에 걸려 몸부림치는 추억은

끈적거리며 한 올 한 올 풀리고

명치에 걸리는 전화번호 하나에 나의 시간은 멈춘다

차갑게 시선을 붙든 그리운 이름 어머니

 

그립고 보고 싶어 목소리가

듣고 싶을 때 꾸욱 누르면

오냐 오냐, 나다 이잉.’

하면서 들려줄 것 같은

귀에 익은 어머니의 목소리 잊을 수가 없다

 

가슴 밑바닥에서 울컥하는 설움이 밀려오면

그리움이 뭉쳐 있는 손끝으로 어머니를 느껴본다

분명 어머니의 따스함이 느껴진다

 

지금은 누군가가

그 전화번호를 쓰고 있을 것 같아

차마 눌러보지 못하고 바라만 본다

 

그리움을 찾아 나서면

낯선 목소리에 꿈 깰까 두려워

눌러볼 수도 없는 번호

 

생전에 그러하셨듯이 지금도 목에 걸고 계시겠지

배터리도 없는 전화를 만지작거리면서

이 딸의 목소리를 기다리시겠지

누를 수 없는 전화번호를

마음으로 누르고 공갈 전화를 걸어

혼자만의 대화를 한다.

 

계절의 변화에 묻어나는 안부를 묻는다.

어머니, 평안하신지요?

보고 싶습니다. 어머니!

 

2023. 1. 27. 바람이 불고 눈 날리는 날.

 

  © 화순매일신문


옷을 여미는 추위보다 가슴을 다독여야 할 추위가 더 시릴 때가 있다. 눈발이 날리는 날엔, 유달리 더 시린 그리움이 있듯이.

 

요즘은 기억하는 전화번호보다는 입력하는 습성으로 전화번호를 기억하기 어렵다.

 

자주 하는 전화번호도 기억을 더듬는 요즘, 오랜 시간이 흘렀음에도 잊히지 않고, 손끝에 머무는 전화번호 항상 그리운 울 엄니의 전화번호이다.

 

요즘에야 아장아장 애들도 들고 다니는 스마트폰이지만, 예전에 휴대전화가 아주 멋져 보일 때부터 울 엄니 손에도 있었다. 그래서인지 애착이 심했던 울 엄니, 유일한 통화는 나뿐이었지만, 늘 목에 걸고 다니셨다.

 

소복이 눈이 쌓인다.

 

난로에 나무를 넣고 불을 지피지만, 여전히 시린 안 가슴.

 

박현옥 시인/수필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계묘년(癸卯年) 첫 일출과 보름달
이전
1/36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