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충곤 군수 “농어민 수당 120만 원 증액해야”

시장군수협의회서 제안…“농도 전남 특수성 감안”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1/02/21 [10:07]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충곤 군수 “농어민 수당 120만 원 증액해야”

시장군수협의회서 제안…“농도 전남 특수성 감안”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1/02/21 [10:07]

 

  © 화순매일신문


구충곤 군수가 농도 전남의 특수성을 감안해
전라남도 농어민 공익수당 지급액 상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구 군수는 19일 비대면으로 열린 전라남도시장군수협의회 회의에서 농어민 공익수당 지급액을 현재 연 60만 원에서 120만 원으로 증액하자고 제안했다.

 

구 군수는 지난해 저온 피해, 수해 등 자연재난,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생산량이 줄고 소비·경제 위축으로 농어가의 소득이 많이 줄어드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농어민의 기본소득 보장, 농어업·농어촌의 공익적 기능에 대한 사회적 보상을 위해 지급액 증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60만 원120만 원으로 지원액 확대 제안

 

구충곤 군수는 타 시·도의 지급액 증액 사례,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지원 대책에서 농어업인이 제외된 점 등을 거론하며 농어민에 대한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구 군수는 충청남도는 시·군의 의견을 수용해 60만 원에서 80만 원으로 상향 조정해 지급하고 있다“‘농도 전남(충남보다)더 상향하는 적극성을 보이고 실천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상당히 (농어민에게)공감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상향 조정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지 못했다. 협의회는 다음 정례회의 안건으로 농어민 공익수당 상향 조정안을 다시 상정해 논의하기로 했다.

 

당초 화순군은 화순군농민회 등 농업인단체와 협의를 거쳐 201910농민수당 지원 조례를 제정·공포하고, 자체 예산을 확보해 월 10만 원(120만 원)의 농민수당을 지급할 계획이었다.

 

201912월에는 월 10만 원씩 총 30만 원(3개월분)을 지급했다.

 

전라남도가 농어민 수당 조례를 제정하고 시장군수협의회가 시·군 간 형평성, 재정 여건 등을 고려해 연 60만 원을 지급하기로 의견을 모았고, 화순군도 협의회의 결정에 따라 연 60만 원을 지급하고 있다.

 

구충곤 군수는 농어민의 공익적 역할에 대한 사회적 보상이 필요하고 특히나, 지난해 감염병 유행과 자연재난으로 농어민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전남도, ·군과 잘 협의해서 농어민 공익수당이 상향 조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포토뉴스
화순의 ‘晩秋’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