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북상…화순군, 비상체제 돌입

인명피해 예방을 위한 철저한 사전대비 당부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19/09/06 [13:49]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풍 ‘링링’ 북상…화순군, 비상체제 돌입

인명피해 예방을 위한 철저한 사전대비 당부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19/09/06 [13:49]

▲     © 화순매일신문


화순군은 태풍
링링북상에 대비해 부서별 대책을 마련하고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군은 5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비한 대책 점검 및 상황 판단회의를 열고 중점 대비 상황과 부서별 대책을 점검했다.

 

최형열 부군수가 주재하고 협업부서 실··소장과 읍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 소관 부서별 대처 사항을 재점검하고 각 부서··면 간 협조 사항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군은 6일 오후 3시부터 비상 근무 3단계에 돌입한다. 군은 인명 피해 사례가 발생하지 않고 농업 시설물 등의 피해 최소화를 목표로 재해 취약지역 등에 대한 예찰 활동을 강화했다. 재해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예찰 활동을 벌이고 있다. 군은 태풍 경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비상체제를 유지할 예정이다.

 

최형열 부군수는 회의에서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는 것이라며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 등은 사전에 대피 조치하는 등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없도록 총력을 다 해달라고 당부했다.

 

군 관계자는 인명 피해와 재산피해, 군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군청 실··소와 읍·, 관계기관과 협력해 철저히 대비하고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포토뉴스
“꽃길만 걸으세요”
1/25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