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영령 앞에 부끄럽지 않은 군정 펴곘다”

구충곤 군수, 국립5·18민주묘지 참배
화순군의원 및 군청 실과소장 등 동행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19/05/13 [18:15]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월 영령 앞에 부끄럽지 않은 군정 펴곘다”

구충곤 군수, 국립5·18민주묘지 참배
화순군의원 및 군청 실과소장 등 동행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19/05/13 [18:15]

▲     © 화순매일신문

 

▲     © 화순매일신문


구충곤 군수는
13일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을 기념해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민주 영령에게 참배했다. 국립5·18민주묘지 참배에는 강순팔 의장 등 화순군의원과 군청 실··소장 등이 함께했다.

 

이들은 19805월 무자비한 국가 폭력에 맞서 저항했던 민주 유공자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며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의 전환점이 된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되새겼다.

 

구 군수는 방명록에 ‘5월 영령 앞에 부끄럽지 않은 군정을 올바로 펼치겠습니다는 다짐을 남겼다.

 

구 군수 일행은 추모탑에 헌화와 분향을 마친 후 고 홍남순 변호사, 조기모, 박태조 등 화순 출신 민주화운동 영령들의 묘지를 참배했다.

 

참배를 마친 구 군수는 아직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와 역사적 사실들이 왜곡되고 폄훼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5월 정신을 되새겨야 할 때인 것 같다“5·18민주화운동의 정신과 희생자들의 숭고한 뜻을 계승발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부당한 국가 권력에 대한 저항정신, 평화와 인권, 주먹밥으로 대표되는 공동체 정신이 5월 정신에 깃들어 있다라며 “805월 주먹밥 정신과 맞닿아 있는 더불어 행복한 자치공동체, 화순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광고
포토뉴스
“꽃길만 걸으세요”
1/2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