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의 화합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제4회 연등 문화축제’ 제등행진 및 체험행사 등 다채

이병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5/06 [18:20]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민의 화합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제4회 연등 문화축제’ 제등행진 및 체험행사 등 다채

이병순 기자 | 입력 : 2019/05/06 [18:20]

▲     © 화순매일신문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제4회 화순 연등문화축제가 5일 화순 광덕지구 문화광장에서 열렸다.

 

화순 연등축제봉행위원회(위원장 진철 스님) 주최로 열린 연등축제는 퓨전 난타, 댄스, 민요, 가야금병창 등의 축하공연과 연등 법회는 삼귀의례, 반야심경, 봉축가, 관불과 헌화, 봉축사, 발원문, 찬불가, 사홍서원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제등행진엔 불자와 주민 등이 연등에 불을 밝힌 체 광덕문화광장을 출발 금호아파트부영 3차아파트국민은행 네거리유창 허니문을 거쳐 문화광장을 돌며 가족의 평안과 안녕을 기원했다.

 

행사장에선 봉축의 의미를 되새기는 백일장·사생대회, 연등·손목 염주 만들기 등 다양한 전통 문화마당 등의 체험을 즐기려는 군민과 관광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     © 화순매일신문


진철 스님은 봉행사를 통해
올해로 4회째 열리는 화순 연등축제는 고려 시대 연등회와 조선 시대 관등놀이의 전통을 이어가는 민속축제라며 불자와 일반인 모두가 참여해 종파에 상관없이 화합과 소통을 도모하는 지역축제이니 모두가 마음껏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형열 화순부군수는 축사에서 우리 군민 모두가 각자 처지와 생각은 다르지만, 부처님의 말씀을 통해 화순군이라는 하나의 큰 바다 안에서 가족처럼 화합하고 마음을 모아 어떠한 위기도 이겨낼 수 있으리라 믿는다自他不二(자타불이)의 가르침을 잊지 않고 온 군민이 화합하는 상생의 길을 열어가는 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금주 국회의원은 연등의 참뜻을 일깨워 소외계층을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바랐고, 강순팔 의장도 부처님의 자비 정신으로 세상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선각종 총무원장 정암 스님과 송광사 주지 진화 스님도 이웃을 위한 자비와 나눔을 실천하자고 강조하며 평화를 기원했다.

 

연등 법회 뒤 법회 참가자들은 마음의 고통과 세상의 어둠을 밝혀 지혜와 자비가 넘치는 사회를 기원하고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제등 행진을 펼쳤다.

 

▲     © 화순매일신문

▲     © 화순매일신문

▲     © 화순매일신문

▲     © 화순매일신문

▲     © 화순매일신문

▲     © 화순매일신문


 

 
광고
포토뉴스
벚꽃 터널 속으로
1/2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