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1,096억 원 규모 역대급 추경 편성

‘일자리·민생·SOC’에 초점…본 예산 대비 21.5% 늘어난 6,194억 원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19/03/11 [16:36]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순군, 1,096억 원 규모 역대급 추경 편성

‘일자리·민생·SOC’에 초점…본 예산 대비 21.5% 늘어난 6,194억 원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19/03/11 [16:36]

화순군은 1096억 원 규모의 제1회 추경예산안을 편성, 화순군의회의 심사를 요구했다. 군은 경기침체와 고용감소 우려 등으로 재정지출 확대를 독려한 중앙정부의 정책 기조에 맞춰 군의회와 사전 협의를 거쳐 추경예산 편성을 앞당겼다.

 

특히 이번 추경은 예산규모에서 역대급 추경이라는 평가다. 추경예산이 1천억원을 넘어서면서다.

 

회계별 예산은 일반회계가 975억 원(증가율 21.8%) 증가한 5,448억 원이며, 공기업과 기타 특별회계는 121억 원(증가율 19.4%) 증가한 746억 원으로 총 6,194억 원이다. 연말 화순군 예산은 7000억 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키워드는 일자리·민생·SOC노인 일자리 사업 25억 원 증액

추경예산이 대폭 늘어난 것은 국비 확보를 통한 지역개발 사업, 지역경제 활성화, 도시재생 사업비가 늘어나면서다.

 

군의 제1회 추경예산 편성 키워드는 일자리·민생·SOC에 맞춰졌다. 군은 일자리를 만들고 주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민생을 살피고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에 집중해 예산을 편성했다.

 

특히 노인 일자리 사업에 25억 원을 추가 편성해 총 108억 원을 편성, 올해 노인 일자리에 신청한 모든 어르신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사회적경제 부문의 기업 육성사업 등 일자리 마련을 위한 예산도 대폭 늘렸다.

 

일자리 창출 효과가 가장 큰 도로 확충, 하천 정비 등 SOC 사업 예산을 크게 늘렸다. 특히, 화순읍 구시가지 도시계획 도로 확충에 55억 원, 도시재생 사업에 32억 원을 편성해 정주 여건 개선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

 

소하천 정비와 자연재해 위험지구 개선 사업에 233억 원, 군도와 농어촌도로 개선에 55억 원, 농업생산 기반조성 사업에 89억 원을 배정했다.

 

미세먼지·1000원 버스 등 민생 예산도 편성.

군은 민생 관련 예산도 살뜰히 챙겨 증액했다.

 

특히, 재난 수준으로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대책을 추진하기 위한 예산을 마련했다. 군은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 사업,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 미세먼지 민감 계층을 위한 마스크 보급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교통복지 향상을 위한 사업 예산도 편성했다.

 

오는 7월부터 1000원 버스(버스 단일요금제)와 노선버스 간선제를 시행하기 위해 10억 원을 편성하고 보안등 개선 사업 20억 원 노후교량 개축 사업 25억 원 등 군민의 생활과 밀접한 민생 예산을 추가로 확보했다.

 

구충곤 군수는 이번 추경 예산은 일자리 만들기와 지역 경제 활성화, 민생 챙기기 그리고 민선 7기 군정 목표 실현을 염두에 두고 편성했다예산이 최종적으로 확정되면 신속 집행에도 온 힘을 쏟아 지역 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화순군의회는 오는 18일부터 제231회 임시회를 열고 화순군이 요구한 추경안 등을 심의할 예정이다.

 

 
광고
포토뉴스
즐거운 성탄절 되세요
1/2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