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天網恢恢 疎而不失’ 현수막 해석 분분

광고업자 “80대 중반 노인이 의뢰”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18/07/03 [15:21]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天網恢恢 疎而不失’ 현수막 해석 분분

광고업자 “80대 중반 노인이 의뢰”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18/07/03 [15:21]

▲     ©화순매일신문

 ‘천망회회 소이불실(天網恢恢 疎而不失)’ 현수막이 나붙어 각종 해석이 나오고 있다.

 

최근 능주면 현수막 게시대에 한자로 天網恢恢 疎而不失’(천망회회 소이불실)이란 현수막이 내걸리면서 해석이 분분한 것. 특히 이 현수막은 한자와 한글만 적혀있을 뿐 게시자의 이름 등은 적혀 있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     ©화순매일신문

 ‘천망회회 소이불실은 노자 도덕경 73에 나오는데 하늘의 그물은 넓어서 허술한 것 같지만 결코 놓치지 않는다는 말인데 선한자에겐 선을 주고 악한 자에게 지은 죄를 내린다는 의미로 쓰인다. 이 때문에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낙선한 모 인사가 결과에 불복하는 의미를 간접적으로 피력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해석까지 나왔다.

 

하지만 이 현수막을 게시한 광고업자에 따르면 모 촌로가 세상 돌아가는 것이 각박하다. 착한 사람들이 인정을 받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 “‘천망회회 소이불실현수막을 제작 의뢰해 게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의뢰자를 알려줄 수 없냐는 물음에 이 업자는 “80대 중반의 노인이라고만 밝혔다.

 
광고
포토뉴스
화순의 ‘晩秋’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